제67회 정기공연 이’爾’ 청소년 심화 연극 꿈 지원 프로젝트

Tags
공연, 권정민, 김유나, 김재민, 김재홍, 김지민, 박보경, 박우영, 방석민, 본스타트레이닝센터, 신예진, 안경용, 연극공연, 윤수진, 윤재경, 이, 이유선, 이윤선, 청소년연극, 최다은, 학생연극, 홍준영
About This Project

기획의도, 제작배경

 

영화 ‘왕의 남자” 원작 연극 ‘이 爾’ ,

연극 ‘이(爾)’는 말장난, 성대모사, 흉내내기,

재담, 음담패설 등 언어유희를 이용해 시정을 풍자하고

정치적 비리를 고발했던 조선시대의 언어유희

‘소학지희(笑謔之戱)’를 통해 극의 갈등과

인물관계를 전개하고 있는데 소학지희란

몸과 기예가 필요한 규식지희(칼 삼키기, 줄타기 등)

와 달리 주로 말로 웃기는 놀이로써,

오늘날의 개그 콘서트라 할 수 있다.
어찌보면 연극이라는 무게도 있지만,

연극을 접하는 어린 배우들이 조금 더

연극의 깊이를 느끼게 할 수있는 연극이라

접근하게 되었다.

 

줄거리 (시놉시스)

 

조선 연산군조, 궁중배우 공길은

연산의 가학적 성희의 상대자 역할을 한다.

공길은 몸과 웃음을 바치는 대가로 희락원의

우두머리가 된다. 공길은 그렇게 입고 싶어 하던

비단 도포를 연산으로부터 하사 받는다.

공길은 금부에서 관리하던 우인(배우)들을 희락원에

편입시켜 관리한다.

 

공길의 친구이자 또 다른 남색파트너인 장생은

공길이 권력에 눈이 멀어 놀이의 본질을 변질시키는 것을

질타하며 공길을 떠난다.
녹수는 공길에게 연산의 애정을 빼앗기는 것을 시기하여

경회루에서 잔치가 한창일 때 공길의 옷을 벗게 하여 모욕을 준다.

이에 공길은 녹수의 하수인인 형판의 비리를 들추어내는

놀이를 하고 이를 통해 그를 제거한다.
이에 녹수는 홍내관과 짜고 공길의 필체를 모필하여

연산과 녹수 자신을 비방하는 언문 비방서를 작성한다.

언문비방서 사건에 화가 난 연산은 범인을 찾는데 혈안이 된다.

이에 위기의식을 느낀 공길은 언문으로 된 글들을

모두 불살라 버리고 판세를 뒤집을 생각으로 입궐,

연산에게 비방서 사건을 기화로 언문의 사용을 금할 것을 청한다.

이를 안 녹수는 공길이 쓰다가 버린 파지를 들고 들어와

비방서와 파지의 필체가 같다는 것을 증거로 공길을 잡아 들이게 한다.
공길을 떠났던 장생은 전라도에서 반정을 도모하는

이과, 유손의 통문을 한양의 불만 세력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언문비방서를 보게 되고 그것이 공길의 필체임을 알게 되는데……

 

123엠블